2015 원쇼 광고제 다이제스트. 원쇼가 뽑은 최고의 광고들. One Show Gold Pencils

칸 광고제 수상작에 이은 다이제스트 포스팅입니다

언제나 우리를 즐겁게 해주는 멋진 광고들이 모였습니다. 

백문이 불여일견, 2015년 원쇼가 선정한 주요 수상작들 중 일부를 살펴봅니다


2015 원쇼가 선정한 최고의 광고들(One Show Gold Pencils)



Branded Entertainment Gold Pencil
Between Two Ferns : President Barack Obama / Funny or Die

Between Two Ferns는 인터넷 코미디 방송으로, 진행자는 인터뷰 도중 게스트를 놀리기로 유명한 괴짜, 괴팍한 입놀림으로 젊은 층들 사이에서 인기가 많습니다. 오바마라면 '그럴 수 있다' 라지만, 이런 조합은 한 나라의 대통령으로서 결정하기 쉬운 일은 아닙니다. 

결과는 대성공이었습니다. 7~8분 가량의 짧은 만담이 미국 전역을 강타하면서 얻은 큰 성과는 

대화 속에서 은근슬쩍 어필했던 새로운 각종 정책들과 오바마의 쿨한 이미지에 대한 어필이었습니다. 


Design Gold Pencil
Get Back, Tohoku / Dentsu Inc. Tokyo


 

 

가자, 도호쿠로. (동북으로) 라는 카피의 동일본에서 집행하는 캠페인. 

일본 여행 수요가 떨어진 영향으로 나온 결과물이 아닐까 싶습니다

일본 특유의 색감과 정서가 물씬 풍기는 이 광고는 하단의 '메일에서 만나지말고 레일에서 만나자' 라는 

다소 유치한 카피문구에도 불구하고 비주얼 하나만으로 Gold Pencil을 수상합니다. 묘한 여운이 남는 광고입니다.



Mobile Gold Pencil
Flash Photo Posetrs / CHECT

아이의 눈에서 암이 발견되었다는 보도가 종종 보입니다. 대부분 아이의 기념촬영을 하다 발견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고 하는데,

이를 효과적으로 널리 알리는 캠페인이 좋은 반응을 보였습니다. 빛을 비추면 드러나는 특수안료를 이용한 이 지면광고는

포스터에 사진을 찍어보는 데 그치지 않고, 직접 아이를 진단하는 행동으로 이어진다는 데 큰 의미가 있습니다.



Social Media / Interactive Gold Pencil

Gisele Bundchen - Will Beats Noise / Under Armour

칸 광고제 다수 수상에 이은 지젤 번천과 언더아무르의 기막힌 콜라보,

I Will What I Want 라는 슬로건으로 소셜미디어 부문과 인터렉티브 부문을 동시에 석권합니다.

의외라고 보일 수 있는 모델 섭외로 편견과 비난에 휘말리고, 그것을 정면으로 부딪히는 과정 자체가

캠페인으로 승화하며 훌륭한 메시지를 전달합니다. 지젤 번천과 언더아무르의 기업정신 둘다 멋지게 각인되는 작품입니다



Print & Outdoor Gold Pencil

Poachers / WWF



먹이사슬을 그려보라고 하면 쉽게 그릴 수 있습니다. 

식품의 생산부터 유통, 우리에게 들어오는 과정을 적어보라고 하면 역시 어렵지 않게 적어낼 수 있습니다.

하지만 클래스가 다른 비주얼로 한눈에 들어오면서도 아픈 메시지를 전달하는 광고입니다.

쉽게 만들 수 없는 크리에이티브임은 확실합니다





원쇼 광고제에서 수상한 멋진 크리에이티브들을 소개해드렸습니다.

더 많은 수상작은 https://www.oneclub.org/ 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. 이상입니다!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
신고

Read Next

*

*

Tags

티스토리 툴바